FNC애드컬쳐 신임 대표이사에 안석준 전 CJE&M음악사업부문 대표 내정

입력 2016-11-14 15:27 수정 2016-11-14 15:37


FNC엔터테인먼트의 방송제작 전문 자회사인 FNC애드컬처의 신임 대표이사에 안석준 전 CJ E&M 음악사업부문 대표(사진)가 내정됐다. 안씨는 다음달 28일 열리는 임시주주총회의 결의를 거쳐 등기이사 선임 후 대표이사에 취임할 예정이다.

안씨는 2012년부터 지난 9월까지 CJ E&M의 음악사업 부문을 총괄한 음악 비즈니스 전문가다. 힙합 레이블에 지분 투자를 하고, 남미 시장에서 최초로 K팝 콘서트를 여는 등 기존 비즈니스 모델을 확장해 음악 부문 매출을 약 2000억원 규모로 성장시켰다. FNC애드컬쳐 측은 “콘텐츠 시장에서 다양한 경험과 역량이 있는 인물을 영입해 회사의 도약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