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가 김형태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사장을 해임했다고 14일 밝혔다.

2014년 6월 선임된 김 전 사장은 노래방 등에서 여직원들을 성추행하고 반발하는 사람에게 사직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해임에 따라 공석이 된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사장 업무는 현 사무국장의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문체부는 관련 규정에 따라 신임 사장 인선을 위한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