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 한국경제DB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14일로 예정됐던 중국과 러시아 방문 일정을 공항까지 가서 갑작스럽게 취소했다. 마침 박근혜 대통령과 민주당 추미애 대표 간 영수회담이 성사되면서 '최순실 게이트'가 중대 고비를 맞은 시점이어서 이번 김 전 대표의 국내 잔류 결정이 더욱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김 전 대표가 '거국중립내각 총리' 역할을 제안받은 것 아니냐는 소문도 흘러나왔지만, 김 전 대표 본인은 이를 부인하면서 "개인적인 사정 때문"이라고 취소 사유를 설명했다.
애초 김 전 대표는 이날 박용진 최운열 의원과 함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출국해 현지 물류업체 등을 방문하고 15일 중국 훈춘을 방문한 후 16일 귀국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김 전 대표는 이날 인천공항에서 출국하기 직전 취소를 결정했고, 결국 박 의원과 최 의원만 출장길에 올랐다.

이에 대해 김 전 대표는 "개인적으로 갑작스럽게 다른 일이 생겨 공항까지 갔다가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다음날 박 대통령과 추 대표의 영수회담을 거쳐 김 전 대표가 거국내각의 총리를 맡게 될 것이라는 일각의 소문에 대해서는 "나에게는 그럴 일이 없을 테니, 그런 상상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부인했다.

김 전 대표는 "다들 나를 무서워해서 그런 제안은 오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 전 대표는 추 대표의 이번 영수회담 제안에 대해서는 "독자적으로 정했을 것이다. 그 사람이 개인적으로 결정한 것인데 다른 방법이 있겠나"라며 "오늘 오후 의총에서 추 대표를 공격하는 발언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