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원의 정국 해결책 … 과도정부 헌법개정 조기대선 제안

입력 2016-11-14 15:22 수정 2016-11-14 15:22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은 14일 과도정부를 구성한 뒤 헌법을 개정해 조기대선의 길로 가는 것이 현 정국의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당내 6선 중진이자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문희상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 '희망통신'을 통해 "과도내각이 가장 합리적인 안으로, 이런 형태를 '과도정부'라고 명명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문희상 의원은 "전제는 박근혜 대통령이 2선 후퇴를 공표하고 내각 통할권을 국회 추천 총리에게 부여하는 것" 이라며 "과도정부는 현안처리 임무 외에도 개헌과 선거관리의 역할도 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개헌을 하고 조기 대선을 치르게 되면 박근혜 대통령은 역사적으로도 탄핵된 대통령으로 기록되지 않고 명예롭게 퇴진할 수 있게 된다" 며 "개헌은 국회가 추진해야할 사안이지만 과도정부에서 개헌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