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추미애 영수회담' 소식에…네티즌 갑론을박 이어져

입력 2016-11-14 11:47 수정 2016-11-14 11:47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 한국경제DB

14일 박근혜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영수회담 제안을 수락한 것에 대해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이후 박 대통령이 야당 대표와 만나는 것은 처음이다.

누리꾼들은 정국 수습을 위한 전기가 마련될지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트위터 네티즌 윤모씨는 "국민들의 분노가 거세다"며 "박 대통령에게 민심에 대해 정확히 전달해줬으면 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추 대표의 이번 영수회담 제안이 고도의 정치적 계산이라는 반응도 있다. 페이스북 네티즌 홍모씨는 "제1야당으로서 정국 해결을 위한 주도권을 잡겠다는 포석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트위터 네티즌 이모씨는 "추미애 대표의 독대는 야권분열을 의미한다"며 "야권3당 합의하에 모두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