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하야를 재차 요구하면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동시에 비판했다.
박 시장은 14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야당이 좌고우면하지 않고 입장을 분명히 정하면 국민 요구를 따른 하야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촛불집회에 참석한 박 시장은 “100만 국민이 모여 낸 일치된 목소리가 즉각 사임이었다”며 “대통령을 향한 국민 분노가 얼마나 깊고 거대한지 누구나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런 상황에서 머뭇거리는 청와대는 물론이고 야당에도 비판이 많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이 우왕좌왕하는 것은 당내 최대 세력인 문 전 대표가 입장을 확실히 정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시장은 “야당이 거국내각, 2선 후퇴 등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여 대통령이 저런 인식을 보이고 있다”며 “미국 닉슨 대통령도 워터게이트 사건 때 의회가 탄핵에 착수하니 즉각 사임했다”고 말했다. 그는 탄핵에 반대하지 않지만 절차가 복잡해 국민이 인내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결국 하야만이 답”이라고 주장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