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 강동원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강동원이 개봉을 앞둔 두 영화가 모두 흥행하길 바랐다.

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제작 영화사 집) 제작보고회가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조의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강동원은 "올해 초 '검사외전'에서는 사기꾼이었는데 이번엔 형사가 돼서 사기꾼을 쫓는다"고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했다.

두 편의 영화 개봉을 앞두고 "올해 마무리는 따뜻하게 했으면 좋겠다"며 "'가려진 시간'도 잘 되고 둘다 잘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서로를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짜릿한 추격전이 관객들에게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전하며 올 겨울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