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특수지 개발 통해 제지산업 발전 기여
무림SP는 자사의 이택홍 생산부장(사진)이 ‘2016년 제지산업 발전 유공자’부문에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1일 서울 장충동 서울클럽에서 열린 ‘제지산업 지속가능발전 비전 및 종이의 날 제정 선포식’에서 인쇄용지 부문 수상자로 유일하게 이택홍 부장이 이 상을 받았다. 지난 34년 동안 무림SP에서 종사해온 이 부장은 난연벽지(불에 타지 않는 벽지), 지도용지, 우표용지 등 다양한 특수지를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들 지종은 수익성이 기대되는 고부가가치 지종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맞춰 무림SP는 특수지를 전문적으로 생산해오며 작년말 관련 설비개선을 통해 다양한 특수지 생산 능력을 갖췄다. 무림SP에서 생산하는 CCP(화장품 및 고급 패키지용 종이)는 ‘K-뷰티’관련 화장품 케이스로 사용되는 등 국내 제지 업체 중 가장 높은 시장 점유율을 기록할 만큼 그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무림 김석만 대표는 “무림SP는 앞으로도 고품질의 신제품 개발에 힘쓰는 것은 물론 고부가가치 지종을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