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국경제DB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14일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검찰의 박근혜 대통령 조사 방식에 대해 "대통령이 알아서 할 일이나 대면조사는 반드시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야당의 '소환조사' 주장에 대해서 "아직 법적으로 대통령인데 그에 대한 적절한 예우가 있어야 한다"면서 "검찰 출두보다는 검찰에서 청와대로 가서 자유스러운 분위기에서 대면조사를 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박 대통령에게 제안한 영수회담에 대해서는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야당이 매일매일 요구조건을 바꾸고, 요구했다가 응하면 거부하고, 거부한 것을 또 요구하는 이런 혼란은 없어야 한다"면서 "야 3당 모두의 생각인지도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전 대표는 전날 자신이 대통령 탄핵 절차를 주장한 것과 관련, "국민이 하야를 요구하는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헌법과 법률에 따라 질서있게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면서 "하야 요구를 바로 받아들인다면 더 큰 혼란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야당도 헌법 질서대로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