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4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양자간 ‘영수회담’을 하자고 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제안에 대해 “야권공조는 어떻게 하냐”며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야권의 통일된 안이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할 것인지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박 대통령의 제3차 대국민 사과 발표가 곧 준비되고 있다고 한다”며 “3차 사과문에는 반드시 질서있는 퇴진 일정이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야는 박 대통령과 청와대 비서실, 그리고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 일부 작태를 볼 때 기대하기 어렵다”며 “탄핵은 국회에서 의결할 수 있는 200명 이상의 의원을 확보하는게 가장 시급한데 비박(비박근혜)계와의 물밑접촉을 종합해보더라도 (여당에서) 40여석의 확보가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