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박근혜 대통령을 만나서 모든 것을 열어놓고 허심탄회하게 민심을 전하면서 해법을 모색하는 자리를 갖고자 한다”며 양자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이른 아침에 제1야당 대표로서 청와대에 이 난국을 헤쳐나가기 위한 만남이 필요하다고 보고 긴급회담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온 국민이 나라를 걱정하고 있고 학교에서 공부에 집중해야 할 학생들도 거리에 나와 나라의 장래를 걱정하고 있는 지경으로 마음이 참으로 무겁다”며 “민심이 제대로 전달되어야 하는데 집권당 대표는 내분에 열중하고 자리보전에 연연하고 있다. 목숨 걸고라도 청와대와 정부에 민심을 전해야 할 집권당이 목숨 걸긴커녕 자리에 연연하는 모습을 보면서 당정청이 제대로 굴러가지 않는 상황에서 민심전달의 막중한 역할이 제1야당 대표에 있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또 “지금까지 봇물 터진 민심을 보면서 절제하고 인내해왔다"며 "그러나 이제 그 절제와 인내를 성숙한 민주주의로 새로운 민주역량을 가지고 우리 사회를 다시 바로 설계해야 하는 기로에 있다는 느낌을 갖는다”고 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