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국정 정상화 위해 할수 있는 방안 다 고심중"

입력 2016-11-14 09:28 수정 2016-11-14 09:28
청와대는 14일 박근혜 대통령이 정국 상황에 대해 추가 담화를 할 가능성에 대해 "모든 사안에 대해서, 할 수 있는 모든 방안들에 대해서 다 고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국정 정상화를 위해 고심하고 있다고 말씀드렸는데 앞으로 나올 사항들에 대해서는 미리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가 헌법 71조에 따라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를 검토하고 있다는 조선일보 보도와 관련해서는 "추측성 기사 같다"면서 검토사항이 아니냐는 물음에 "하나하나에 대해 다 말할 수는 없다"고 답했다.
이어 집권 여당인 새누리당 내에서도 대통령 탄핵 주장에 나온 데 대해 "국회에서 나온 이야기에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또 '정윤회 문건'에 최순실 씨 관련 기록이 있었는데도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이를 묵살했다는 보도와 관련, "검찰에서 다 결론이 난 사안들"이라고만 말했다.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구체적으로 밝히라는 요구에는 "유선 6번, 서면 9번 보고를 받았다는 것 아닌가. 그 외에 고용복지수석이 전화를 했고 세월호 관련이 아닌 일반적 사항에 대한 보고도 많이 있지 않았나"라며 "집무를 계속 보고 있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당시 박 대통령이 집무실에 있었는지, 아니면 관저에 있었는지에 대한 물음에 정 대변인은 "관저에도, 본관에도 집무실이 있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