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청와대 문고리 권력' 안봉근·이재만 줄소환

입력 2016-11-14 08:46 수정 2016-11-14 08:46
현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씨(60·구속)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14일 오전 10시 안봉근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50)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 30분에는 이재만전 총무비서관(50)도 참고인으로 나와 조사받을 예정이다.
두 사람은 이달 6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구속된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47)과 함께 '청와대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며 위세를 떨친 인물이다.

이들에 대한 조사는 15일이나 16일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를 앞두고 박 대통령의 역할 등을 뒷받침하는 관련 진술을 확보하는 차원인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일단 참고인으로 검찰에 출석하지만 조사 과정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청와대 대외비 문건을 최순실씨에게 전달하는데 관여했는지, 박 대통령과 최씨 사이의 '메신저' 역할을 하며 국정개입을 뒷받침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최순실씨가 보관·사용한 것으로 결론 난 태블릿 PC의 사용자 이메일 계정인 'greatpark1819'가 문고리 3인방이 공유해온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해당 태블릿PC에는 박 대통령의 연설문, 북한과 비밀 접촉 내용이 담긴 인수위 자료, 박 대통령의 해외 순방 일정을 담은 외교부 자료, 국무회의 자료 등 미완성본 문서가 다량 저장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