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정국 해법 마련을 위한 담판 성격의 '영수회담'을 전격 제안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지난 12일 촛불집회 이후 '하야 여론'이 비등하고 있는 가운데 정국 수습을 위한 전기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추 대표는 비상시국에서 정확한 민심 전달과 정국 해법 마련을 위해 청와대측에 박 대통령과의 담판 성격의 긴급 회담을 요청했다고 당 핵심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 오전 아침 일찍 당에서 추 대표의 이러한 제안을 청와대 한광옥 비서실장을 통해 제안했다"며 "양자 회담 형식의 담판 성격으로, 답은 아직 오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