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촛불집회, 쪼개진 새누리당 '원내 투톱'…따로따로 회의

입력 2016-11-14 08:12 수정 2016-11-14 08:12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3차 주말 촛불집회가 열린 12일 청와대 쪽으로 향하던 시위 행렬이 경복궁 남쪽 외벽부터 이어진 경찰 차벽에 막혀 있다. 경복궁역 부근 내자동로터리에선 경찰과 시위대가 새벽까지 대치했다. 촛불의 흐름과 청와대 전경을 다중촬영으로 합성했다. 사진공동취재단

100만명의 시민들이 참가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3차 주말 촛불집회가 지난 주말 열린 가운데 새누리당 당 대표와 원내대표 '투톱'이 14일 따로따로 회의를 개최해 눈길을 끈다.

먼저 이정현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한다. 전날 이 대표는 내년 1월 21일 조기 전당대회를 열고, 자신은 거국중립내각이 출범하는 즉시 사퇴하겠다고 수습책을 발표했다. 또 차기 전대에서 대선후보의 당 대표 겸직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이 같은 수습책을 제시하며 비주류의 '당 지도부 즉각 사퇴'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만큼,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전날 발표한 수습 로드맵을 중심으로 당 쇄신 및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위한 대책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질서있는 국정수습을 위한 긴급 원내대책회의'를 연다.

원내대표는 당연직 최고위원으로 원래는 최고위원회의 참석 대상이지만, 정 원내대표는 지난 7일부터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함으로써 이정현 지도부 사퇴를 우회적으로 종용하는 상황이다.

또 정 원내대표는 이날 당내 3선 의원을 대상으로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 오찬 회동을 주재한다.

앞서 정 원내대표는 '계파활동을 하지 않고 선수별 모임을 갖겠다'고 뜻을 모은 초·재선의원들과 만난 뒤 기자들에게 "제가 따로 3선 의원모임을 소집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재선의원들도 이날 여의도 모처에서 만찬 회동을 할 예정이다. 박덕흠·유의동 의원이 이 모임의 간사를 맡고 있으며, 당내 재선의원 전원이 참석 대상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