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20, 미국서 열흘새 20만대 판매

입력 2016-11-13 19:45 수정 2016-11-13 22:22

지면 지면정보

2016-11-14A14면

오디오·동영상 기능 '호평'…V10 때보다 두배 많아
LG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V20(사진)이 미국 시장에서 출시 열흘 만에 판매량 20만대를 넘어섰다. 전작 V10과 비교하면 두 배가량 늘어난 물량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G전자는 V20이 지난달 28일 미국 시장에 출시된 뒤 하루평균 2만대가량 판매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차별화된 동영상 기능 등이 호평을 받고 있다.
V20은 흔들림 보정 기능을 갖춰 안정적인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동영상 녹화 시 24비트 고음질로 녹음할 수 있는 ‘하이파이 비디오 레코딩’ 기능도 담았다.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에 ‘쿼드(4중) DAC(디지털-아날로그 변환기)’를 장착해 오디오 성능을 강화한 것도 특징이다.

LG전자는 V20의 카메라와 오디오 성능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작 V10에 이어 V20에서도 할리우드 영화배우인 조지프 고든 레빗과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 레빗은 ‘굉장한 하루하루(Everyday, Spectacular)’를 주제로 V20 홍보 동영상을 촬영했다. 모든 장면이 V20으로 촬영된 이 영상은 공개 3주 만에 유튜브에서 980만건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LG전자는 인기가수 션 멘데스와 함께 ‘싱 위드 LG’라는 콘테스트도 하고 있다. 노래방 앱(응용프로그램)에 등록된 멘데스의 노래를 함께 부르고 녹화해 올리는 이벤트다. 지난달 28일부터 시작된 이 콘테스트에 9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