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가 죽었어?…페이스북, 실수로 200만명 사망자 표기 '소동'

입력 2016-11-13 19:46 수정 2016-11-13 22:23

지면 지면정보

2016-11-14A14면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이 마크 저커버그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사진)를 포함한 200만명의 사용자를 사망한 것으로 잘못 표시하는 커다란 오류를 범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CNN, 영국 BBC 등 외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전날 일부 사용자의 프로필에 ‘사망’이라는 추모 배너를 띄웠다. 월 사용자 17억명 가운데 약 200만명의 계정에서 이 같은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커버그 CEO의 프로필에도 ‘마크 저커버그를 기억하며’라는 제목 아래 “마크를 추모하기 위해 공유하는 게시물을 보면서 그를 사랑했던 가족과 친구, 지인들이 큰 위안을 얻을 수 있을 것”이란 메시지가 첨부됐다.

페이스북 측은 “기존 추모 페이지에 새로운 메시징 기능을 단계적으로 업데이트하려다가 실수로 일부 사용자의 계정에서 추모 페이지가 잘못 열렸다”며 “끔찍한 오류가 발생한 데 대해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부터 사망한 사용자의 유족이 원하면 해당 페이지를 추모 상태로 전환해 친구들이 메시지를 남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부고 기사나 공식 기관의 사망증명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

일각에서는 지난 8일(미국 대선일) 도널드 트럼프 후보의 승리로 ‘정신적으로 사망한’ 이들의 울분을 표현하려 한 게 아니냐는 우스갯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