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최고속 5G 시연 성공…2GB 영화 다운로드에 0.5초

입력 2016-11-13 19:42 수정 2016-11-13 22:31

지면 지면정보

2016-11-14A14면

LG유플러스는 13일 시험용 5세대(G)통신 기지국을 활용해 현재 4G ‘3밴드 LTE-A’ 기술보다 100배 이상 빠른 최대 31Gbps의 다운로드 전송속도를 시연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31Gbps 전송속도 구현은 국내 통신사 가운데 처음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5G 기지국이 상용화되면 2GB 용량의 고화질 영화 한 편을 0.5초 만에 내려받을 수 있다.

이번 기술 시연은 글로벌 네트워크 장비업체인 중국 화웨이와 공동으로 진행했다. 5G 네트워크의 핵심 기술인 ‘매시브 MIMO’를 적용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