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독대한 총수 7명 주말 비공개 소환

검찰 "대통령 조사 전 단계"…독대 과정 모금 개입 여부 확인
총수들 "강요 못 느꼈다"
검찰이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한 대기업 총수들을 전격 소환조사하면서 기금 모금 강요를 비롯해 불법 혐의가 드러날지 주목된다. ‘돈 내고 수사까지 받은’ 기업들은 드러내고 말은 못해도 내심 억울하다는 분위기다.

최순실 국정 농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13일 오후 대통령 개별 면담 건을 확인하기 위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본무 LG 회장, 최태원 SK 회장, 조양호 한진 회장, 손경식 CJ 회장을 불러 조사했다.

전날인 12일 오후부터 이날 새벽 사이에는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 김창근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김승연 한화 회장이 출석했다. 검찰은 “참고인 신분이어서 비공개 소환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작년 7월에는 수감 중이어서 박 대통령과 개별 면담을 하지 않았다. 검찰은 그러나 그가 SK의 최종 결심권자라는 점에서 소환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검찰 관계자는 대기업 총수 소환의 의미에 대해 “대통령 조사를 위한 전 단계”라고 설명했다.

총수들은 검찰에서 “대통령이 재단 설립에 구체적 관심을 보이며 좋은 취지의 사업에 동참해달라는 언급을 했으며, 당시까지만 해도 강압으로 느끼지는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7월24일 청와대로 대기업 총수 17명을 불러 오찬간담회를 하면서 “한류를 확산하자는 취지에서 대기업들이 재단을 만들어 지원했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이어 대기업 총수 7명과 이틀에 걸쳐 청와대와 별도 장소에서 개별 면담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총수들이 재단에 출연금(10억~204억원)을 내면서 불법 청탁을 했는지도 조사했다. 독대 과정에서 ‘민원’을 전달했다면 대가성이 인정돼 뇌물죄가 성립할 수 있다.

재계는 검찰의 총수 줄소환이 기업 활동 위축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기업 총수를 소환조사하고 그 사실을 공개하면 해당 기업의 글로벌 이미지와 신인도가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검찰 조사 때문에 예정된 해외 출장 일정을 조정했다. 그는 이탈리아 자동차회사 피아트크라이슬러그룹 지주회사인 엑소르그룹의 사외이사다.

이 부회장은 이사회에 줄곧 참석해왔지만 검찰 조사를 앞두고 지난 11일 이탈리아 토리노 본사에서 열린 이사회에는 불참했다.

고윤상/도병욱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