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촛불집회' 지하철 승객 수로 증명

입력 2016-11-13 18:36 수정 2016-11-14 03:21

지면 지면정보

2016-11-14A29면

12일 서울광장 인근 12개역 154만명 이용…지난해의 2배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3차 주말 촛불집회에 시민 100만명이 참가했다는 것은 지하철 이용 통계로 확인된다. 주최 측은 지난 12일 촛불집회 참가자를 100만명, 경찰은 26만명으로 추산했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기준 광화문광장과 서울광장 인근 지하철역 12곳을 이용한 시민은 총 154만7555명(승차 73만6332명, 하차 81만1223명)이다. 지난해 11월 토요일 평균 이용객 70만1458명(승차 35만6070명, 하차 34만5388명)보다 84만6097명 많았다.

도심에서 하차한 인원은 지난해 주말 평균 하차 승객보다 46만5835명 많았다. 서울 지하철의 수송분담률(교통수단별 수송인원 비중)이 약 37%임을 감안하면 이 일대에 모인 인원은 평소 주말보다 약 2.7배 많은 125만여명이란 계산이 나온다. 집회가 없었던 평소 주말 하차 인원을 제외한 수치다.

서울시는 12일 지하철 1·2·3·5호선 막차를 다음날 0시30분께까지 연장 운행해 실제 지하철 이용객은 이보다 더 많았다. 지방에서 전세버스나 고속버스, KTX 등 열차를 이용해 상경한 인원까지 합하면 집회 참가 인원은 더 늘어난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