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디 퀸' 조윤지, 시즌 마지막 대회서 웃었다

입력 2016-11-13 18:29 수정 2016-11-14 03:28

지면 지면정보

2016-11-14A31면

KLPGA ADT캡스 우승

이다연 등 제치고 시즌 첫승
‘버디 퀸’ 조윤지(25·NH투자증권·사진)가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웃었다.

조윤지는 13일 경기 이천시 사우스스프링스CC(파72·6505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 ADT캡스챔피언십 최종일 3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로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를 기록한 조윤지는 공동 2위 이다연(19)과 이민영(24·한화)을 1타 차로 따돌리고 통산 3승을 거뒀다. 작년 7월 BMW챔피언십 우승 이후 1년4개월 만의 우승이다. 상금 1억원을 보탠 조윤지는 상금랭킹 11위(4억3015만원)로 시즌을 마감했다.

조윤지는 사우스스프링스CC와 유독 궁합이 잘 맞았다. 지난해 5월 이곳에서 열린 E1채리티오픈 3라운드에서 1번홀부터 8번홀까지 버디를 잡아내 KLPGA투어 최다 연속 버디 기록을 갈아치웠다. 조윤지는 “내 입맛에 가장 맞는 골프장이라 이곳에서 열리는 대회만 손꼽아 기다렸다”고 말했다.
조윤지는 최종 라운드에 나서기 전 캐디와 함께 1번홀부터 18번홀까지 공략 경로를 머릿속에 다 입력해놨을 만큼 코스 공략에 자신이 있었다. 2타 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조윤지는 1~3번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 우승을 향해 줄달음쳤다. 그러나 후반 들어 위기를 맞았다. 1타 차 선두를 달리던 15번홀(파4)에서 티샷이 해저드에 빠졌다. 하지만 벌타를 받고 친 세 번째 샷을 홀 2m 옆에 떨군 조윤지는 침착하게 파 퍼트를 집어넣어 고비를 넘겼다. 16번홀(파5)에서는 세 번째 샷을 한 뼘 거리에 붙인 뒤 가볍게 1타를 줄였다. 그러나 17번홀(파3) 6m 버디 기회에서 3퍼트 실수로 다시 1타 차로 쫓겼다. 18번홀(파4)에서도 티샷을 벙커에 빠뜨렸으나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잘 올린 뒤 파로 막아내고선 두 팔을 치켜들었다.

이날 경기 막판까지 치열하게 전개된 이소영(19·롯데) 이정은(20·토니모리)의 신인왕 경쟁은 이정은의 판정승으로 끝났다. 지난 대회까지 이정은에게 34점을 뒤지던 이소영은 이날 49점 이상을 확보해야만 신인왕 포인트 싸움을 뒤집을 수 있었다. 예선 탈락이 없는 이번 대회는 꼴찌를 해도 15점을 주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소영은 공동 44위(1언더파)에 머물러 15점을 얻는 데 그쳤다. 이정은은 이날만 5타를 줄이며 수성에 성공, 생애 한 번밖에 받을 수 없는 신인상을 확정했다. 최종 2오버파 공동 51위. 지난해(박지영)에 이어 2년 연속 무관의 신인왕이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