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미국에서 처음으로 고등훈련기(T-50A·사진)의 시험비행 행사를 연다. KAI는 오는 17일 미국 록히드마틴의 비행훈련 센터와 고등훈련기 조립공장이 있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미 국방부 및 공군 관계자를 대상으로 T-50A의 시험비행 행사를 열 계획이다.

KAI는 록히드마틴과 손잡고 T-50A를 내세워 미국 고등훈련기 교체(T-X) 사업 수주를 노리고 있다. T-X 사업은 노후화한 T-38 훈련기를 교체하는 사업이다. 전문가들은 T-X 사업 규모가 최대 200억달러(약 23조34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미 정부는 내년 말께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