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연평도 북방 4㎞ 최전방 시찰…軍 "국지도발 전조일수도"

입력 2016-11-13 15:30 수정 2016-11-13 15:3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연평도 인근 서해 최전방에 있는 갈리도 전초기지와 장재도 방어대를 잇달아 시찰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우리 군은 연평도 포격 도발(2010년 11월23일) 6주기를 앞두고 이뤄진 김정은의 최전방 부대 시찰이 국지도발의 전조일 수 있다고 보고 대비태세를 강화했다.

중앙통신은 갈리도 전초기지가 김정은에 의해 새로 세워졌다며 "적들이 조금이라도 허튼짓을 한다면 즉시 멸적의 포화를 들씌울 수 있게 전변된(바뀐) 강위력한 화력타격기지"라고 소개했다.

갈리도는 지난 북한군이 포격 도발한 연평도에서 북쪽으로 불과 4㎞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무인도다. 북한은 올해 초 이 곳에 122㎜ 견인 방사포를 배치하고 사격 진지를 신설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합참은 "북한이 연평도 화력타격계획 전투문건 승인을 운운하는 등 도발위협과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면서 "만약 적이 도발한다면 뼈저리게 후회하도록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