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안선영이 교통사고를 당했으나 다행히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안선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 오후 생애 첫 교통사고가 났다. 결론은 운전자였던 매니저도, 저도 아주 무사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전 스케줄 끝내고 다음 스케줄로 이동하다 오른쪽에서 합류하던 차량이 운전 미숙으로 사고를 냈다. 그 반동으로 튕기는 그 찰나의 순간에 떠오르던 얼굴 하나. 더 이상 내 몸이 내 것만은 아니구나"라고 사건 당시를 설명했다.
또 그는 "태어나 첨으로 앰뷸런스타고 병원가면서 별의별 생각이 다 들었지만 '이만하길 천만다행이다' '내 목숨이 내 것만은 아니구나' '사고는 내가 내지 않아도 언제든 일어날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 무뚝뚝한 스스방도 얼굴이 하얗게 질려서 응급실로 뛰어오는 모습을 보니 '역시 가족이었구나'라고 느꼈다"며 털어놨다.

안선영은 이와 함께 지난 6월 얻은 첫 아들 바로 군의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