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13일 대규모 촛불집회와 관련해 후속 대책을 논의한다.

비상근무체제인 청와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한광옥 비서실장 주재로 수석비서관 회의를 열고, 민심과 정치권을 설득할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성난 민심을 가라앉히기 위한 수습 대책이나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정치권을 설득할 후속 조치 마련에도 공을 들일 전망이다.

청와대는 회의에서 서울 도심에만 100만명(주최측 추산·경찰추산 26만명)이 몰린 이번 집회 결과를 평가한다. 앞서 한 비서실장은 수석 비서관들을 포함한 참모들과의 내부 대책회의에서 민심을 잘 살피고 부문별로 상황을 점검해 해법 마련을 지시한 바 있다.

박근혜 대통령도 관저에서 집회 관련 내용을 계속 보고 받으며 상황을 챙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번 대규모 집회와 관련해 국민들의 준엄한 뜻을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거듭 밝혔다. 이미 두 번의 대국민사과와 총리, 비서실장 교체카드를 사용했지만 여전히 대통령의 지지율이 5%대에 불과하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