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특혜 의혹'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 19시간 밤샘조사

입력 2016-11-13 10:43 수정 2016-11-13 10:43

사진=한국경제DB

'비선 실세' 최순실 씨(60) 측에 대한 삼성그룹의 특혜성 자금 지원 의혹과 관련해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담당 사장(63)이 검찰에서 밤샘조사를 받고 13일 오전 귀가했다.

오전 9시30분께 조사실을 나온 박 사장은 '독일에서 최씨를 만났나', '최씨 소유 회사와 계약한 이유가 뭔가', '이재용 부회장도 계약 사실을 알았나' 등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채 검찰청사를 떠났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전날 오후 2시께 박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19시간가량 자금 지원 경위와 대가성 여부, 그룹 수뇌부의 역할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대한승마협회장인 박 사장은 삼성과 최씨간 가교 구실을 하며 자금 지원의 실무를 총괄한 인물로 알려졌다.

삼성은 작년 9∼10월께 최씨와 딸 정유라 씨(20) 모녀가 독일에 설립한 회사인 '코레스포츠'(현 비덱스포츠)와 컨설팅 계약을 맺고 280만 유로(약 35억원)를 특혜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검찰은 삼성이 모종의 청탁과 함께 자금을 지원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특히 작년 5월 삼성그룹 지배 구조의 정점에 있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을 유심히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지배구조 개편의 핵심이었지만 외국계 헤지펀드인 엘리엇매니지먼트의 반대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연금공단의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