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밤 촛불집회, 크게 다친 시민이나 경찰 없어

입력 2016-11-13 10:32 수정 2016-11-13 10:32
12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에서 크게 다친 시민이나 경찰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집회에서 부상이 보고된 사례는 총 64명이다. 이중 경찰 4명, 시민 27명 총 31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모두 중상을 입지는 않았다. 경찰 총 8명이 다쳤으며, 대부분 탈진 증세와 함께 경상을 입었다. 경찰관 한 명은 집회 참가자가 던진 백미러에 눈썹 위를 맞아 3㎝ 정도 찢어졌다.

이들 모두 전날 오후 7시 30분께 행진 종착지인 종로구 내자동 로터리에서 집회 참가자들과 장시간 대치하는 상황에서 탈진하거나 다쳤다. 경찰은 이날 오전 2시 30분께 해산작전에 돌입했으며 도로를 점거하거나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시민 23명을 연행, 6개 경찰서로 분산 이송해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35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13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