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관광객이 국경절(10월1∼7일) 연휴 전후로 한국에서 카드결제로 5000억원 가량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카드는 13일 중국인 국내 카드이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중국인 관광객이 국경절 황금연휴 기간을 포함해 3주 동안 한국에서 쓴 카드사용액은 4900억원으로 잠정 추정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22.9% 늘어났다. 국경절 기간 중국인 관광객의 카드사용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 늘어나는 데 그쳤다.

국경절 전 일주일(9월24~30일) 카드사용액은 전년 동기 대비 58.1% 늘었고, 국경절 이후 일주일(10월8~14일) 사용량 역시 34.4% 증가했다. 국경절 기간에는 카드사용액이 정체를 보인 반면 앞뒤 주간에 많이 증가했다.

연휴에 사람이 몰릴 것을 우려해 관광객이 분산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국내 최대 쇼핑·관광축제 '코리아 세일페스타'가 지난 9월 29일부터 10월 말까지 약 한 달 동안 진행된 점도 분산요인으로 꼽힌다.

분야별로는 국경절을 포함해 전후 3주 동안 음식 업종이 48.8% 늘었다.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체험 관련 업종이 37.3%로 뒤를 이었다. 쇼핑(24.0%)과 숙박(13.2%), 교통(5.7%) 등도 많이 늘었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