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1일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트럼프 당선자의 공약 중에서도 대외 교역(TPP철회, FTA재논의 등)에 대해 많은 이들이 우려하고 있다"며 "그러나 공약이 현실화될 지는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만약 공약이 정책화된다면 세계교역은 물론 국내 수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트럼프 정부가 출범하기 전까지, 또 출범한 뒤의 정책 변화를 예의주시해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