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세월호 사고 당일 성형시술 '유언비어' … 청와대 밝혀

입력 2016-11-11 11:21 수정 2016-11-11 11:21
청와대는 11일 "일부 언론에서 세월호 사고 당일 7시간 동안 박근혜 대통령이 성형시술을 받았다는 의혹을 지속적으로 제기하고 있다" 며 "이는 전혀 근거없는 유언비어"라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경호실에 확인한 결과 4.16 세월호 사고 당일 외부인이나 병원 차량이 청와대를 방문한 사실도 없다"고 설명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께서는 당일 청와대에서 정상집무를 봤다" 며 "세월호 사고에 대해 지속적으로 15차례에 걸쳐 국가안보실과 정무수석실로부터 상황을 보고 받았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