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으로 여당인 새누리당 지지도가 창당 이후 최저치로 추락했다.

11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지난 8~10일 전국의 성인남녀 1003명을 상대로 실시한 정례 주간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 따르면 정당지지율은 민주당이 전주와 같은 31%를 기록해 수위를 지켰으며, 새누리당이 1%포인트 하락한 17%로 그 뒤를 이었다. 국민의당은 13%로 보합이었고, 정의당은 1%포인트 오른 6%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지지도는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최저치일 뿐만 아니라 당명 변경 전인 한나라당 시절을 포함해도 가장 낮았다. 한나라당 시절인 지난 2004년 3월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안 가결 당시 18%를 기록했었다.

이번 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