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7 호조, 갤노트7 리콜' 애플과 삼성의 엇갈린 성적표

입력 2016-11-11 08:51 수정 2016-11-11 08:51
애플, 삼성전자 제치고 3분기 북미시장 1위 탈환
아이폰7 출시 효과를 누린 애플이 갤럭시노트7 리콜로 주춤한 삼성전자를 제치고 지난 3분기(7~9월) 북미 시장 점유율 1위에 올랐다.
11일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애플은 3분기 북미 지역에서 스마트폰 출하량 기준 점유율 33.1%로 1위를 차지했다. 직전 분기보다 8.6%포인트 상승한 수치. 반면 직전 분기 1위 삼성전자는 점유율 32.7%에서 24.4%로 8.3%P 하락하며 2위가 됐다.

삼성전자 점유율 감소분을 고스란히 애플이 가져갔다. 애플은 지난 분기 삼성전자에 내줬던 1위 자리를 한 분기 만에 탈환했다.

9월16일 출시된 아이폰7은 출시 첫 주 아이폰6보다 4배나 많이 팔리며 초도물량이 매진됐다. 발화 사건으로 전날(9월15일) 공식 리콜이 결정된 갤노트7과 대비되는 흐름이었다.

LG전자는 15.7%로 3위를 지켰다. 전략제품을 앞세운 애플과 삼성전자의 틈새에서 보급형 제품의 판매 호조로 선방했다.

4위는 ZTE(8.7%), 5위는 TCL-알카텔(7.7%)이었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3위 중국 화웨이는 북미 점유율은 0.5%(10위)에 그쳤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