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트럼프 당선 축하메시지…주요 IT기업 중 처음

입력 2016-11-11 08:19 수정 2016-11-11 08:19
마이크로소프트(MS)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에게 "함께 가자"는 내용의 축하 메시지를 발표했다. 주요 IT(정보기술) 기업 중에선 처음으로 공식 반응을 내놨다.

브래드 스미스 MS 최고법률책임자(CLO)는 성명에서 "모든 대통령 당선인은 축하와 함께 행운과 지지를 받아야 마땅하다. 평화적 정권 교체는 200여년 미국 민주주의의 핵심적 부분"이라며 "MS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와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자에 대한 축하 대열에 동참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미국 정부가 IT의 진전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와 관련, 대학교육을 받지 않은 사람들이 새로운 기술 습득과 새 일자리를 얻을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빅데이터 분석에 도움이 될 인프라 구축에 대한 투자도 요구했다.

MS는 또 논란이 된 트럼프의 이민정책에 대해선 "MS 엔지니어의 3분의 1 이상이 157개국에서 온 이민자들"이라면서 "다양성의 견지에서뿐 아니라 포용적인 문화를 만들어간다는 차원에서 이 문제에 대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