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혁 기자 ]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 최혁 기자 ]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검찰은 ‘문화계 황태자’로 지목된 차은택씨 등의 옛 포스코 계열 광고업체 포레카 지분 강탈 시도 공모 등과 관련해 권 회장을 조사할 예정이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