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박근혜 대통령 퇴진하라" 주장

입력 2016-11-11 17:36 수정 2016-11-11 17:36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는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청계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를 위한 장외 서명운동에 이틀째 나섰다.

안철수 전 대표는 보도자료를 통해 "국정 마비 상황으로 경제와 안보는 물론 안전, 교육, 문화 등 사회 전체가 심각한 위기에 처해 있다" 며 "그야말로 대한민국이 '풍전등화'의 위기"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어 "이대로 14개월을 간다면 더 큰 위기에 봉착할 수밖에 없다" 며 "박 대통령이 물러나는 것이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길이다.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한 결단을 요구한다"고 했다.

그동안 당 지도부는 장외투쟁에 선을 그으면서 의원들은 적극적으로 서명운동에 나서지 않아 왔다. 그러나 전날 중앙위원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퇴진 운동을 전개하기로 당론이 모임에 따라 오세정 손금주 채이배 의원 등 초선 의원 7명은 이날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서명운동을 벌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