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야투쟁에 당원·전세버스 동원…창당정신 이탈했다" 쓴소리
“국민의당이 박근혜 대통령을 닮아가는 측면이 없나 되돌아봐야 한다. 국민의당은 완벽하게 더불어민주당의 2중대가 됐다.”

국민의당 사무총장 자리에서 물러난 김영환 전 의원(사진)이 11일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이 창당 정신을 이탈했다”며 독한 비판을 쏟아냈다.

김 전 의원은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당 투쟁 노선과 관련해 ‘이 문제를 예민하게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는 상식적인 발언을 했는데 비대위원장이 ‘사무총장 입장에서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며 사무총장 사퇴가 장외투쟁을 둘러싼 박지원 비대위원장과의 갈등 때문임을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제가 장외투쟁에 반대한 것은 당원을 동원하고, 전세버스를 동원하고, 민주당보다 더 큰 깃발 만드는 데 국고를 한 푼도 써서는 안 된다는 생각 때문”이라며 “자발적으로 가야지, 세몰이 정치를 하는 것은 창당 정신에 맞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경우에라도 대안을 만들려면 박 대통령과 대화해야 하고, 하야 전까지 협상해야 한다”며 “총리 문제도 대화와 협상에 주저함이 없어야 하는데 책임총리나 거국내각을 야 3당 공조로 무너뜨리는 것을 국민의당이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우린 먹고살아야 하는데 팽개치고 거리로만 나가서 되겠느냐”며 “인기가 없더라도 당이 이걸 챙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의원총회에서 ‘우리 당은 호남당’이라는 말을 수도 없이 들었다”며 “호남의 강력한 지지가 우리 힘인 것은 인정하지만, 당직을 한 사람이 움켜쥐고 호남 독주로 가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냐”고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국민의당은 완벽하게 민주당의 2중대가 돼 있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그는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뭐가 다른가 찾기 어렵다”며 “민주당의 들러리가 돼 있는 한 국민의당의 창당 이유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