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트럼프 시대]

친환경 정책 뒤집히면…잘나가던 전기차 '급제동'

입력 2016-11-11 18:31 수정 2016-11-11 23:12

지면 지면정보

2016-11-12A6면

유가 하락 등으로 '직격탄'

보조금 폐지·축소 우려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추진해온 친환경 정책을 등에 업고 성장하던 전기차산업이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으로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전기차 기업에 제공하는 보조금 및 각종 혜택이 줄어들거나 아예 없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의 에너지·환경 정책이 하이브리드카나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산업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11일 보도했다.

트럼프는 선거 기간에 친환경 정책 및 관련 혜택을 철폐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그는 석탄 광산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 기존의 화석에너지 개발을 장려하겠다는 의견도 내비쳤다.
미국 연방정부는 친환경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전기차에 최대 7500달러의 보조금을 지원해왔다.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전기차 등 탄소무배출차량(ZEV)에 혜택을 주는 ZEV크레디트 제도를 도입했다.

친환경차 판매 대수에 따라 점수를 부여하고, 일정 규모의 점수를 채우지 못한 기업에는 벌금을 부과한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연방정부의 보조금 혜택 기간이 연장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캐스린 톰슨 전 연방항공청 수석 변호사는 “석유, 석탄 등 화석 연료를 선호하는 쪽으로 에너지 정책이 바뀐다면 전기차에 주는 세제 감면이나 보조금이 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정부가 캘리포니아주에 친환경차 정책 파기를 압박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이를 반영하듯 테슬라 주가는 이날 2.5%(4.88달러) 하락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