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연국 대변인은 11일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이 대포폰을 사용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는데 전혀 사실 아니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제공한 공식 전화기 외에 다른 전화기는 사용하지 않는다”며 “외부에서 만든 대포폰을 사용했다는 것은 터무니 없는 허위주장이다”이라고 말했다. 안민석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씨 관련 대정부 질문에서 김현웅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가 사용했던 6대의 대포폰 중 하나를 대통령에게 줬다고 생각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정 대변인은 “성형시술에 이어 박 대통령이 있지도 않는 대포폰까지 사용했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대통령에 대한 근거없는 의혹이 나오는데 자중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