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11일 "검찰과 국정원에 우병우 사단이 포진해 있다" 며 "이영렬 특별수사본부 본부장(서울중앙지검장)과 윤갑근 특별수사본부 팀장, 정수봉 대검 범죄정보기획관이 범죄정보를 수집한다는 이유로 모든 정보를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제공했다"고 밝혔다.
박영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현안질문에서 "이것도 수사해야 한다. 우병우 사단을 걷어내기 전에는 수사가 제대로 안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본부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되는 과정과 관련, "대통령께서 당시 '이영렬, 이 분을 반드시 해주세요'(라고 했다). 누가 시켰느냐. 최순실이 임명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박영선 의원은 성접대 의혹으로 수사를 받았다가 무혐의 처분을 받은 김학의 전 법무차관에 대해 "그 말도 안되는 동영상 때문에 임명 못하지 않았나. 왜 시간을 끌었느냐. 김학의 전 차관의 누나가 최순실 자매와 친분이 있기 때문 아니냐. 이영렬 본부장도 똑같다. 수사가 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 본부장은 지난 2009년 김학의 전 법무차관이 서울 남부지검장으로 재직할 당시 남부지검 차장검사를 지낸 바 있다. 최순실씨가 박 대통령을 통해 이영렬 본부장의 서울중앙지검장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