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동영상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입력 2016-11-11 14:31 수정 2016-11-11 14:31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이 동영상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한다.

11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은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포토앱에 이용자들이 스스로 실시간 동영상을 올릴 수 있게 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케빈 시스트롬 인스타그램 최고경영자(CEO)는 "(라이브 비디오는) 정말 흥미진진한 것이며 우리가 하고 있는 서비스를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FT에 밝혔다.

라이브 비디오 서비스 경쟁이 치열해진 데 따른 것으로, 이용자와 이용시간을 늘리기 위해 유튜브, 트위터, 스냅챗, 페이스북 등이 속속 도입하고 있다.

페이스북에 올라오는 라이브 비디오는 지난 5월 이후 4배 이상 늘어났다. 평균적 이용자들은 다른 형태의 비디오보다 라이브 비디오를 3배 이상 오래 지켜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녹화된 비디오에 비해 라이브 비디오를 보는 시간은 6배나 긴 것으로 분석된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