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혜입학 의혹' 정유라, 이화여대에 자퇴서

입력 2016-11-11 01:04 수정 2016-11-11 01:04

지면 지면정보

2016-11-11A25면

최순실 씨(60·구속)의 딸 정유라 씨(20)가 특혜입학 의혹이 제기된 이화여대에 자퇴서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대는 정씨가 지난달 31일 온라인 학사관리 시스템으로 자퇴 원서를 냈다고 10일 밝혔다. 이대 관계자는 “온라인으로 자퇴 신청을 한 뒤 원서를 출력해 본인과 보호자, 지도교수, 학과장의 서명을 받아 학교에 제출해야 자퇴서 접수가 완료된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정씨에 대한 이대의 입시·학사관리 특혜 의혹을 특별감사하고 있다. 입시 부정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면 정씨의 입학은 취소된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