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자와 회담 '이례적'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와 긴급 회담을 한다. 오는 17일 미국 뉴욕에서 트럼프 당선자를 만나 미·일 동맹과 경제협력 등을 논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10일 NHK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트럼프 당선자와 20분간 전화통화하고 17일 뉴욕에서 회담하는 방안을 조율하기로 했다. 전화통화는 일본 측 제의로 이뤄졌으며 트럼프 당선자는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통화에 응했다.
아베 총리는 전화통화에서 “공고한 일·미 동맹은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뒷받침하는 불가결한 존재”라고 양국 간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트럼프 당선자도 “미·일 관계는 탁월한 파트너십이어서 이런 특별한 관계를 더 강화해 나가고 싶다”고 답했다.

아베 총리는 “가능한 한 빨리 만나고 싶다”며 조속한 만남을 제안했고 트럼프 당선자는 “꼭 만나 미·일 양국에 긍정적인 논의를 하자”고 회담 개최에 합의했다. 일본 총리가 차기 미국 대통령과 회담하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했다. 전날 아베 총리는 가와이 가쓰유키 외교담당 총리보좌관에게 14~18일 미국을 방문해 새 정권 관계자들과 면담할 것을 지시했다. 아베 정부가 트럼프 당선자에게 적극 다가서는 것은 양국 간 안보동맹과 엔저(低),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을 보장받는 게 시급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