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국은 한국과 100% 함께 할 것"

입력 2016-11-10 18:24 수정 2016-11-11 04:10

지면 지면정보

2016-11-11A1면

트럼프, 박 대통령에 "만나기를 고대" 10분 통화

트럼프 "한국 가전제품 매우 훌륭"
박 대통령 "가까운 시일 내 만나자"

전문가 "통화로 안보우려 불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는 10일 “미국은 한국과 100% 함께할 것이며, 북한의 불안정성에서 한국을 방어하기 위해 굳건하고 강력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당선자는 이날 박근혜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미국은 한국과 끝까지 함께할 것이며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과 트럼프 당선자의 통화는 이날 오전 9시55분부터 10여분간 이뤄졌다. 박 대통령은 트럼프의 대선 승리를 축하하며 “당선자와 긴밀히 협력해 공동 이익을 위해 더 다양한 분야에서 한·미 동맹 관계를 강화·발전시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한·미 동맹이 직면한 가장 심각한 도전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라며 “북한 도발에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트럼프 당선자는 “북한 문제를 포함해 대통령 말씀에 100% 동의하며 북한이 매우 불안정하다고 생각한다”며 “미국은 한국과 끝까지 함께할 것이며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당선자는 통화에서 “오랜 기간 부동산 사업을 하면서 가전제품 등 한국산 제품을 많이 구매했는데 매우 훌륭한 제품들이었다”며 “한국에 많은 친구가 있고 이들은 모두 굉장히 좋은 사람들”이라고 했다.

박근혜 대통령(얼굴)은 “트럼프 당선자가 역내 정세에 대해 정확하게 파악하고 계시고 든든한 말씀을 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강력한 대북 억제력을 유지·강화하는 가운데 북한 지도부의 생각을 바꾸기 위해 미국과의 공조를 굳건히 해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당선자는 “미국은 한국과 100% 함께할 것”이라며 북한의 불안정성으로부터 한국과 굳건하고 강력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박 대통령은 “가까운 장래에 뵙고 보다 깊이 있는 협의를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또한 가까운 시일 내 한국을 방문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당선자는 “만나 뵙기를 고대한다. 박 대통령과 같이할 것이며 한·미 양국은 함께함으로써 안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 대선 이후 한·미 관계 및 경제 문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에서 박 대통령과 트럼프 당선자의 전화통화는 한·미 동맹에 대한 우려를 크게 해소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트럼프 당선자는 “미국은 한국과 100% 함께할 것”이란 표현으로 공고한 한·미 동맹 및 방위공약을 재확인했다는 점에서다.

트럼프 당선자는 후보 때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증액 문제와 함께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까지 시사하는 발언을 해 안보 문제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통화로 이런 우려가 어느 정도 불식됐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다만 트럼프가 아직 당선자 신분인 데다 박 대통령과 이번 통화 역시 인사 차원이어서 트럼프 행정부가 한반도 정책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진행할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박 대통령과 트럼프 당선자의 통화가 신속하게 성사된 것도 의미 있게 평가되는 대목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트럼프 당선자의 전화통화보다 두 시간 늦었지만 우리 대통령과 역대 미 대통령 당선자의 전화통화 가운데 가장 빨리 이뤄졌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처음 당선된 2008년에는 선거 이틀 뒤인 11월7일 이명박 당시 대통령과 통화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