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엉터리 내용…참으로 유감"
민주 "사실과 달라 정정한다"
청와대는 1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가 선거운동 중 박근혜 대통령을 조롱했다는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의 발언에 대해 “참으로 유감스러운 말씀”이라고 비판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확인 결과 트럼프 당선자는 박 대통령을 비하하는 발언을 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의장은 이날 오전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트럼프 당선자가 ‘누가 여성 대통령의 미래를 묻거든 고개를 들어 한국을 보게 하라’며 박 대통령을 이용해 여성인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공격했다는 내용의 인터넷 게시물을 언급했다. 그러나 정 대변인은 “지난 10월27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어떤 블로거가 재미로 올린 것”이라고 반박했다.

민주당은 청와대의 입장 표명 전 기자들에게 공지 문자를 보내 “윤 의장의 발언은 확인 결과 사실과 달라 정정한다”고 밝혔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