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공군참모총장(왼쪽 두 번째)이 10일 북한의 도발 징후를 감시하는 공군 전술정찰기 RF-16을 타고 우리 군의 경계태세를 점검했다. 정 총장은 이날 한 공군기지에서 임무를 숙지하는 임무브리핑을 한 데 이어 RF-16을 타고 북한과 가장 가까운 최북단 지역 상공을 비행하며 북한 지역 동향을 살폈다. 정찰 비행을 마친 정 총장은 조종사들에게 “전방위 군사대비태세를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적의 어떤 도발 징후도 즉시 포착해 최단 시간에 강력히 응징할 수 있도록 대북감시태세를 한층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장의 정찰 비행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에도 핵실험과 무수단을 비롯한 미사일 시험 발사로 군사적 도발을 계속하는 데 대응해 우리 군의 경계태세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공군은 설명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