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솔라에너지, 캐나다에 태양광 전지 1000억 수출

입력 2016-11-10 17:52 수정 2016-11-10 21:44

지면 지면정보

2016-11-11A16면

신성솔라에너지(회장 이완근·사진)는 캐나디안솔라와 360㎿의 태양광 전지를 공급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10일 발표했다. “태양광 전지 현재 시세로 1000억원 규모”라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공급기간은 내년 1월부터 12월까지다.

캐나디안솔라는 지난달 말 1차로 총 94억원어치 태양광 전지를 신성솔라에너지로부터 구입했다. 품질이 좋다고 판단해 이번에 2차 장기계약을 맺었다. 캐나디안솔라는 연간 6GW 이상의 태양광 모듈을 판매 중이다. 이 시장에서 세계 톱3 안에 드는 기업이다.

신성솔라에너지는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증설을 하고 있다. 공장 가동률이 100%에 달해서다. 이번 계약은 지난 3월 증설 발표 이후 입고한 추가 장비를 본격 가동하는 시점에 맞춰 이뤄졌다.

신성솔라에너지 관계자는 “하반기 들어 태양광 시장 전망이 좋아져 수출 부문에서 좋은 성과가 잇달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관심정보 광고 문의
오늘의 핫 클릭 광고 문의
오늘의 관심정보 광고 문의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