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말 잔액 695조
가계의 은행 빚이 지난달 7조5000억원 늘어나는 등 급증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1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695조7000억원으로 전월보다 7조5000억원(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양도분 포함) 늘어났다. 월간 증가액은 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2008년 이후 매년 10월 기준으로 작년(9조원)에 이어 두 번째로 컸다. 2010~2014년 10월 평균인 3조9000억원과 비교하면 두 배에 가깝다.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 8월 8조6000억원으로 올해 최대치를 기록한 뒤 9월엔 6조원으로 다소 꺾였다. 하지만 한 달 만에 다시 급증세로 돌아서면서 정부의 가계빚 대책이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주택담보대출이 가계빚 증가세를 이끌었다. 은행 가계대출에 포함된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523조4000억원으로 전월보다 5조5000억원 증가했다. 직전인 9월 증가액(5조2000억원)보다 컸다.

은행의 가계대출에서 마이너스통장대출, 예·적금담보대출 등 기타 대출 잔액은 171조6000억원으로 2조원 늘었다. 지난 9월 증가액(8000억원)의 두 배에 달했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