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90%까지 빌려드립니다"…P2P '과다 주택대출' 경고음

입력 2016-11-10 19:01 수정 2016-11-11 03:53

지면 지면정보

2016-11-11A10면

금융가 In&Out

후순위라 집값 하락땐 타격
업계 "폭락 가능성 낮다"
일부 P2P(개인 간) 대출업체에서 집값의 최대 90%까지 빌려주는 후순위 담보대출을 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집값이 조금만 떨어져도 부실 대출이 돼 해당 주택이 경매로 넘어갈 수 있기 때문이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 등에서 집값의 70% 가까이 대출받은 사람들이 P2P 업체에서 추가 담보대출을 받는 사례가 늘고 있다. P2P 대출은 업체가 제공하는 대출 신청자의 신용등급과 담보 등의 정보를 참고해 투자자가 직접 돈을 빌려주는 새로운 금융이다.
P2P 업체들은 LTV 규제의 사각지대에 있어 이런 대출이 가능하다. 후순위 담보권을 설정하고 수백만원에서 수천만원가량의 금액을 1~2년 만기로 대출해주는 사례가 대부분이다.

문제는 집값이 하락하면 투자자들이 손실을 볼 수 있다는 점이다. 2008년 금융위기 전후 저축은행이 편법으로 집값의 80~90%까지 대출해주면서 부실이 커진 것과 비슷한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P2P 업체들은 그러나 부실화 위험이 낮다고 주장한다. P2P 업체 관계자는 “집값이 10% 이상 폭락할 가능성이 낮은 데다 자체적으로 주택시장을 분석해 집값이 안정된 지역 대출만 취급한다”고 말했다. 또 “투자자에게는 원금손실 가능성을 충분히 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금융당국도 아직은 대출 규모가 크지 않아 이 같은 P2P 금융 규제에 나서지 않고 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