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필(JP) 전 국무총리는 '최순실 파문'과 미국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 당선 등에 대해 "내우외환이 한꺼번에 겹쳤다"며 우려를 나타낸 것으로 10일 전해졌다.
김종필 전 총리는 전날 저녁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를 불러 정국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면서 트럼프 당선자를 언급한 뒤 "우리가 어려울 때 미국에 기대어 왔는데, 이제 기댈 곳도 없어진 게 아니냐. 대한민국이 정말 큰 일"이라고 말했다고 정 원내대표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밝혔다.

김종필 전 총리는 "위기관리 지도자가 필요하다" 며 "지금 상황은 위기관리가 가장 중요한데, 주위를 둘러봐도 그런 사람이 잘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정 인사 실명을 언급하며 "내각을 장악해 위기관리 능력을 발휘해야 하는데, 아무리 둘러봐도 ○○○밖에 눈에 안 보인다"며 "자주 만나 대화해 본 사람은 아니지만, 가만히 지켜보니 긍지가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해당 인사가 JP와 거의 교류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덧붙이면서도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