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빙그레 바나나맛우유는 오래전 목욕 후 마시는 음료로 유명했다. 빙그레는 목욕탕에서 마시던 추억 덕에 이 제품의 인기가 오래가고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이 바나나맛우유가 목욕 중에 쓸 수 있는 보디케어 제품으로 변신했다. 드러그스토어 올리브영과 빙그레가 협업해 샤워젤, 보디로션 등을 내놨다.

CJ 올리브영의 자체브랜드(PB) ‘라운드어라운드’는 빙그레와 함께 바나나맛·딸기맛우유 보디케어 제품(사진) 11가지를 10일 출시했다. 올리브영은 브랜드 라운드어라운드를 알리기 위해 제품을 기획했다. 회사 관계자는 “바나나맛우유 모양의 보디케어 제품을 발라보면서 재미도 느낄 수 있어 소비자들이 브랜드를 쉽게 인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나온 제품은 ‘라운드어라운드 바나나맛우유 모이스춰라이징’과 ‘라운드어라운드 딸기맛우유 바이탈라이징’이다. 라인별로 각각 보디워시, 보디로션, 핸드크림, 립밤이 있고, 실속세트까지 나왔다. 제품은 올리브영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 등 전국 60여개 매장과 빙그레 ‘옐로우 카페’에서 판매한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